From South Korea to Surrey

Hear the perspective of a current South Korean student

Reflecting on this year!

Coming to an end of the year, it is a perfect time to take a moment to reflect and look back on some of past experiences happened throughout 12 months. Some were good and some leaves doubt to question if it was for all the best. The power of reflection allow us to prepare for next year’s resolution. A resolution that could set and guide us to achieve goals we have not been able to make it right this year or simply not repeating the same mistakes intended. I managed to take this time as an opportunity to thank for the ones who are always around and supportive. Being an international student can be exhausting at times having to adjust in different environment than back home. There will always be pressure to make the best as time is running out and choices are lacking. Throughout day to day journey, I often questioned ‘am I living in a right direction?’ and it drove me to fear for all the ‘right’ approaches I tried to  intend. Perhaps I was lucky to have those who could always believe in me. I sometimes wonder if it would have been possible to deal with minor and major issues in life. Merely, just being there for me and hearing out has been an invaluable motivation to keep me going. After looking back on this year, I can say this year has been a good one. In the end of the day, all the loved ones are around and I am here welcoming 2017.

새장에 갇혀 노래하는 새여, Why the caged bird sings deliberately.

새장에 갇혀 노래하는 새여,

English version underneath.

Inspired from the poem ‘Sympathy’ by Paul Laurence Dunbar

이 편지는 새장에 갇힌 모두에게 바치는 글이다.

열심히 노래하는 그대에게,

새야, 새야, 작고도 작은 새야, 저 멀리 창살 밖, 그리고 창문 밖에 들과 바다가 보이지 않는가? 너는 가슴이 터지도록 울부짖고, 또 피나도록 날갯짓한다, 이미 너의 눈은 파란 하늘과 푸른 뜰에 집중하며 한치의 요동도 없구나. 나도 안다, 나도 새장안에 갇힌 을 기억한다. 친구와 이성을 찾아 울부짖는 것을, 새장 밖 삶에 관한 앎과 경험을 위하여 새장 속에서 날개를 퍼덕거림을. 너의 노래 실력과 미를 뽐내기 위해 가슴 당당히 펴고 목청 크게 노래 부르는 것을 나는 안다, 나도 새장안에 갇힌 절박함을 기억한다. 이웃의 새보다 좋은 목소리를 가지기 위해 매일 목청껏 노래하며 연습하는 너, 더 좋은 먹이와 보상을 위해 크게 노래하는 너, 주인의 기대를 만족 시키기 위해 노래하는 너, 나도 안다, 나도 새장안에서의 욕심을 기억한다. 옆집의 다른 새도 열심히 노래하니 노래를 해야만 할 것 같아서 의미 없이 노래하는가? 저 새장 밖의 인간이 자신의 노래를 듣지 않아 화가 나는가? 힘들지 않는가 새장 속에 갇혀 “열심히” 사는 이 삶? 나도 안다 나도 새장안의 의미를 기억한다.

하나만 물어보자, 너는 갇힌 상태로 다가갈 수 없는 그 이상을 향해 울부짖고 노래하는 것이 행복한가? 그렇게 힘들게 가슴을 불리고 창살에 날개를 부딪혀 가며 눈을 부릅뜨고 하루 하루를 힘겹게 지내고 나서 꿈에 다가갔다고 행복하다고 거짓말 하지 마라. 저 위에 나는 독수리는 독수리로 태어난 운이 좋아 저리 자유롭게 난다고 생각하는가? 꿈을 향해서, 새장 밖을 위해서는 그렇게 노력하면서 운이 좋아 자유롭다고 말하는 것은 세상을 비관적으로 보는 것이며 위선적인 행동이지 않는가? 운이나 결정론 적인 신앙에 맞춰 너를 정의 시키려고 하지 마라. 삶은 그것 보다 훨씬 아름답다. 미래를 두려워하고 죽음을 두려워하는 것은 어디서 나오게 된 이상한 사상인가? 새장 속 선배들과 먼저 살았던 조상들을 보면, 또 새장안의 사회를 보면 답을 찾을 수 있다고 나에게 말한다면, 왜 새장안의 새장을 또 만드냐는 답을 줄 수 밖에 없다.

새야, 새야, 자유롭고 싶은 새야, 나에게 삶의 아름다움을 표현할 기회를 주렴. 그 새장은 주인이 네가 울부짖고 날갯짓 한다고 풀어주는 새장이 아니다. 독수리가 아니기에 네가 있어야할 새장도 아니다. 그 새장은 너의 욕심과 근심, 기대와 불안함, 강박과 닫힌 마음, 그리고 오만과 편견이다. 나는 안다, 나는 새장 밖 자유의 맛을 보았다. 그 새장은 네 자신이 그리고 새들의 질서, 새의 사회, 그리고 새장 안과 밖에서 보고 들은 것들이 너에게 씌운 가상의 새장이다.  이는 특히 두려움과 만족감이라는 두가지 독에서 비롯된다. 나는 안다, 새장 밖에서 안을 보며 관찰 했다. 주인이 주는 모이에 너무 현혹 되지 마라, 모이가 꿈이 되고 목표가 되면 모이는 중요한 식량에서 ‘미래에 모이를 얻을 수 있을까?’ 라는 두려움과 모이 섭취의 만족감에 새장안에서 나올 생각 조차 잊게 되는 독이 되어버린다.

간단히 말하자면, 우리는 단순하게 살아야 된다. 내려놓아야 한다. 새로써 우리의 목적은 간단하다. 우리에게 주어진 이 삶을 즐기고 행복하게 사는 것 아닌가? 공활하고 자유로운 하늘을 날며 자유로운 존재로 지내는 것이다. 근데 왜 이리 노래하고 파닥거리는가? 새장은 자기 자신이 나오는 것이다. 누가 직접 없애 줄 수 없다. 자기 선택으로 나오는 것이다. 편하게 살자. 새장에서 나오고 나면 다시 새장안의 삶을 기억할 때, 왜 그렇게 힘들었는지 이해가 안된다. 시간이 지나고, 상황이 바뀌면 다 괜찮아 지기 때문이다. 과거는 바꿀 수 없고 미래는 볼 수 없다. 그렇기에 항상 지금을 창조하며 자신의 이야기를 만들어 나갈 수 있다. 걱정을 없애자. 운과 결정론 적인 신앙에 빠지지 않게 조심하면서, 나의 할 일을 즐겁게 하다 보면 다 주어지게 돼있다. 거지가 제일 편한 삶이다. 일을 안해도 물질이 주어지지 않는가?

새장안의 새는 일부러 노래를 예쁘게 불르려고 하고 크게 불르려고 하고 힘겹게 자신을 알리고자, 새장에서 나와 넓은 들과 바다 그 꿈을 위해 노력한다. 다만, 좀 천천히 나의 이야기를 키우며, 다가가도 된다는 것을 알려주고 싶다. 다른 새들처럼 꽥꽥, 짹짹 노래하며 똑같이 힘겹게 살면 재미도 없고, 꿈도 힘겹다. 그에 비해 천천히 즐기며 나의 이야기를 만들고, 안 가본 구역을 날아가 보고, 새장안을 다시 꾸며보고, 내가 무슨 새인지 알아가며 나의 깃털에 나만의 색을 입히면서 살면 편하고 즐겁고 의미가 있어진다. 가끔씩을 그렇게 새장 밖을 나온 이후 다른 새들의 ‘열심’ 이 무언가 더 멋있어 보이고 진짜 무엇을 하는 것처럼 보일 수도 있다. 이때는 너의 새장안의 기억을 되새겨라, 왜 네가 나왔는지, 어째서 네 깃털에 새로운 색을 입혔는지. 걱정을 버리면 된다. 천천히 알아서 네 갈 길을 탐험하며 너의 행복에 너의 비상에 도움이 되는 바람과 동무를 만나며, 너를 낮추고 다치게 하는 바람과 가시나무는 아무리 멋있어 보이고 맛있어 보여도 내려놓아라, 네가 다가가면 다치고 아프다. 항상 모든 것에는 때와 장소가 있다. 동무들이 많이 안 온다고 바람이 안 분다고 걱정하고 불안해 하지 마라, 때가 다를 뿐이다. 새장안에서 일부러 노래 부르지 말고 새장 밖에서 일부러 살아라, 날아라. 나는 안다, 새장 밖의 기쁨을.

따듯한 마음 가득 담아,

새장 밖으로 늦게 나온 붉은 가슴 새가.

 

앞으로 더 많을 편지들과 글을 통해 새장 밖의 삶이 무엇인지 알아갔으면 하는 마음으로 이 글을 마칩니다.


English Version :

Why the caged bird sings deliberately.

Inspired from the poem ‘Sympathy’ by Paul Laurence Dunbar

This letter is to every bird who is caught in a cage.

To you, who sings too deliberately,

Oh little bird, dearest little bird, do you see the meadows and the sea out there, out of the cage, out of the window? You sing with your sore bosom until your breast expands to breaking point, and you beat your wings until they bleed, your eyes are already fixated towards the blue skies and the green fields without a hint of movement. I know too, I know the dream inside a cage. Crying for friends and companions, fluttering your wings for the knowledge and experience outside the cage. You exhibit confident shoulders and with a loud voice, you sing to let yourself be known, your voice and your beauty, you think it’s meant to be known to the world. Yes, I know, I know too, I know the desperation inside a cage. You, who practice unyielding and unwavering every day to have a better voice than that bird in the cage next doors to you, You, who sing louder for more food and better treats, You, who sing to satisfy your owner. I know, Yes I do, I know the greed inside a cage. Do you sing because the bird next doors sing a lot and practices a lot and you think you have to do so as well? Are you angry and full of angst because that human outside the cage don’t listen to your singing? Is it not tiring, this life? This life, living supposedly being “productive” and “working hard”? I know, I understand, I know what purpose means inside a cage.

Let me ask you one thing, are you happy singing and crying towards that ideal you can never reach being caged? Do not lie to me that because you got ‘closer’ to your dream you’re happy, despite all the expanded breasts, hitting your wings on the cage wall, and eyes opened big and wide. Do you think the eagle up there soaring in the skies is just ‘lucky’ for being born as an eagle? If you work so hard trying to get out of the cage and then just reason the eagle is free because its lucky, then isn’t that hypocritical and pessimistic? Then why do you even try? Do not fit yourself into this theory of luck or some kind of deterministic faith. Life and this world is actually more beautiful than you think. Where did the strange idea of fearing the future and fearing death come from? If all you can tell me is that from your observation, all the other birds, the birds who have lived before you, and the society of birds tell you that, then all I can say is “why are you building another cage inside your cage?”.

Oh little bird, dearest little bird who wants to be free, give me a chance to express life’s beauty to you. That cage is not a cage that will be gone by your owner because you sing and beat your wings. They’re not going to let you free, can you not see? You sing and dance! What a sight right? They’ll want you more and more. It’s also not a cage you are responsible to be in, only because you weren’t born as an eagle. The cage is, in fact, your greed and worries, your expectations and anxiety, your compulsion and closed mind, and it’s your pride and prejudice. I know, I know the freedom outside of the cage. The cage, which is actually imaginary, is what you have, and what the system and society of bird culture have put on you/yourself. This especially originates from these 2 poisons: Fear and Satisfaction. I know, I know as I’ve looked inside from out of the cage. Never be to tranced by the bird feed that your owner gives you. When the bird feed becomes a dream and an ambition, from being an important food source, it becomes a fear of “Will I have enough supply of bird feed in the future?” and the satisfaction of collecting and eating bird feed will make you forget about everything and imprison you in the cage.

Simply speaking, we have to live simply! We have to let it go. Our purpose as birds is very straightforward. Isn’t it to enjoy this life and be happy in this life that we’ve been given? It is to live as free beings flying through the endless sky and exploring the unfathomable beauty of the fields. Then why are we singing so hard and beating our wings so hard as we do? Getting out of the cage is what you yourself have to do. Nobody can directly help you out of the cage, it starts with your choice. Let’s live more comfortably. When you are out of the cage and look back at your times in the cage, most of the times you don’t understand why you had to endure those hard times for something so trivial after all. With time and situation everything changes and becomes okay. We can’t change the past and we can’t see the future. That is why we have to only focus on creating the now and make your own story at the now, not regretting the past or preparing the future. Let us remove fear from our lives. If you enjoy what you do, the things that get you out of your seat however big or small, then everything will be provided in the end. We just have to be careful we don’t fall into the trap of luck and deterministic faith. Once you fall into the trap of luck, then you notice that being a beggar is the easiest thing to do, you earn without the necessity of work.

The bird inside the cage tries too hard deliberately singing more exaggerated and louder to show him/herself in order to escape the cage. All I am wanting to say is that you can approach it more slowly and carefully just making your own story. If you chirp and tweet like all the other birds trying hard, and all that, where is the fun? And your dream becomes a thing on a to do list, not something you feel like you want to do it first thing when you wake up. On the other hand, if you enjoy slowly making your own story, flying to places uncharted, re-decorating the cage, and finding out what kind of a bird you are, painting own colours to your feathers, then life becomes comfortable and enjoyable and worthwhile. Sometimes once you come out of the cage, the apparent busy life style the caged birds have may seem like they are actually doing something purposely active. Yet, whenever this happens, remember what it means to be in the cage, you came out of the cage because it does not suit you. Think about why you are out, why you painted your colours in your own colours. Get rid of that fear of missing out. Slowly, just go your own way, exploring your happiness and meet wind and companions that help your flight. When you meet downward wind or trees that hurt you, just let it go, do not try to befriend those elements cause they look cool and seem good. If you try to get close you will get hurt. There is a time and space for everything. Don’t worry that friends and companions are not coming to you, don’t worry that there is no good wind, it is only that it is not your time yet. Do not deliberately sing inside the cage, but come out and live deliberately, fly and soar. I know, I really do know the happiness of the outside of the cage.

With all my heart,

A red-hearted bird who recently came out of the cage

I close this piece of writing with the hope that with more letters and writings, you will learn what it is to be living out of a cage.

다스베이더, 그의 헬멧 속에는 뭐가 있을까? Darth Vader, What is inside his helmet?

  20160327_195941 (1)이번 글에는 스타워즈 이야기에 관한 내용 누설이 있음으로 참고해서 읽기를 권유한다. 오늘은 부활절 방학의 “부활” 부분에 의미를 주는 날이다. 바로 예수가 우리를 위해 돌아가신 날을 기념하는 금요일이기 때문이다. 죽음이 없으면 부활이 없으니, 오늘 만큼 부활절 방학에 의미를 부여하는 날이 없다. 그렇기에 대략 2000년전쯤 유다 지방 로마 총독 빌라도 앞에선 예수와 바라바라는 사람에 관한 이야기를 적어보려고 한다. 성경적이고 기독교적이라고 배타적인 자세로 이 글을 바라보는 대신에 무언가를 새로운 관점으로 느껴봤으면 하는 마음으로 이 글을 읽어 주었으면 한다.

 영국에서 고등학교를 다니고 있을 때, 학교의 신우회에 자주 나갔었다. 한번은 모임에서 강연하는 목사님의 설교를 인포그래픽 형식의 유투브 동영상을 다 같이 보고 얘기를 나눈 기억이 난다. 바로 바라바와 예수의 재판에 관한 동영상이였는데, 역사적 설명을 덧 붙이자면 유대인들은 하나님의 아들이라고 칭하는 예수를 유다 지방 총독 빌라도 앞에 재판을 서게 했다. 빌라도는 유대인들의 성스러운 날에 죄수 한 명을 풀어주는 전통을 따라 예수와 살인자이자 반역을 이끈 바라바를 두고 유대인들에게 누구를 풀어줄 것인가에 관한 질문을 했을때, 이에 유대인들은 잘못이 없는 예수가 아닌 바라바를 풀어달라고 한 이야기에 관한 설교 였다. 여러가지 의미를 전달하는 설교 였지만, 나 한테 크게 마음에 와 닿는 부분이 하나 있었다. 바로 바라바가 단순히 그냥 범죄자가 아니라 바로 라는 점이 였다. 이유 없이, 또 사람들이 나를 원하기 때문이라며 착각하며 죽음의 문턱에서 쉽게 걸어나온 바라바, 과연 그렇게 풀려나면서 예수에 대한 고마움이나 자기를 성찰하는 시간을 가졌을까? 그렇다. 우리는 가끔씩 기독교인들이 칭하는 무조건적인 신의 사랑과 같은 은혜를 남에게 받으면서 감사의 존재를 잊고, 나의 뛰어남 이라는 착각에 남들의 베품을 당연히 받아들일때가 있다. 이는 오히려 괴멸감과 부족함이라는 느낌을 오히려 자신에게 부여하는 상황으로 번질 가능성이 높다. ‘뛰어남‘, 나의 잘된 면‘, 나의 행동과 말을 통해서만 남의 인정칭찬‘, ‘배려를 받는다고 착각하기에 더 잘나야겠다는, 최고가 되겠다는 욕심으로 번지고, 남의 작은 배려 하나가 이해가 안 되는 상태가 올 수 도 있는것이다. 남을 통해 나를 정의하기에 항상 부족할 수 밖에 없는 것이다.

  왜 내가 이런 대접을 받는 것이지? 어째서 실수 투성이, 바보같은 나에게 이런 기회가 오고 이 사람을 왜 나에게 친절하지? 이런 회의적인 모습은 남의 베품을 나의 잘났음을 통한 당연성이라고 보는것 보다 흔하고, 또한 당연히 받아들였다가도, 잠시 생각을 해보면 많은 사람들은 이런 회의적인 생각을 할 수 밖에 없다. 이 질문들은 곧이어 바로 강박감으로 변한다. 꼭 무언가를 해야만 할것 같은, 업적을 이루어서, 강해져서, 곧바른 삶을 살아서, 무슨 이유든 무슨 행동이든 무언가 해서 그 배려를 정당화 시키려는 행동이다. 이는 내가 나 스스로에게서 많이 보는 현상이고, 문학작품과 영화등을 통해 많이 다루어지고 있는 사람들의 이상한 현상이다. - From Descendants of the Sun를 들어 만약 요즘인기가 높은 우리나라 드라마 “태양의 후예”를 본다면 서상사의 느낌, 바로 자기 스스로 자기가 사랑하는 사람의 아버지의 인정을 받아, 정당화된 관계를 직접 만들어가고 싶은 그 강박감에서 볼 수 있다. 사랑하는 사람이 자신의 지위와상태를 사용해 그들의 관계를 그녀의 배려로 정당화 시켰을때, 이해를 못하고 자멸감에 그 관계를 무너트리면서 상대방의 마음에 상처를 준것이다. 그 보다 특히 나는 영화 스타워즈가 바로 내가 여기서 설명하는 이 현상을 다룬 영화로 보고 있다. (여기서 부터 스포일러 주의!)

  스타워즈는 간단히 요약하자면 아나킨 스카이워커라는 개인의 연대기를 다룬 영화이다. 노예로 태어났지만 제다이 전사가 될 수 있는 기회를 간신히 얻으면서 항상 최고의 제다이가 되겠다며, 강해지겠다며, 아직 노예로 집에 남아 있는 엄마를 구해주겠다며 훈련을 하지만, 엄마의 죽음과 사랑하는 사람이 죽을 수도 있다는 두려움, 그리고 자신의 자만심에 훈련을 못 마치고 어둠의 길을 선택하여 다스베이더가 된다. 위에 설명한 내용을 제일 인간적으로 정리한 내용이라고 볼 수 있다. 자기는 실력과 능력면에서 탁월한데 왜 어째서 훈련을 끝내주지 않는지에 분노하고, 인정을 오로지 실력으로만 받으려는 부분은 배려와 사랑이 자기에게 주어졌을 때 남 보다 자신의 우월함과 잘났음을 인정하는 증거로 삼는 것 처럼 말이다. 아나킨의 행동은 이해가 간다. 노예에서 풀려나 제다이의 길을 걷게 됬으니, 스승에게 최대한 은혜를 갚으려고 최선을 다하고, 엄마와 스승의 사랑에 무언가 보여주어야 겠다는 강해져서 돌아와 은혜와 사랑을 갚으려는 강박감도 있지 않았을까 한다. 특히 파드메와의 사랑 이야기는 더욱더 공감이 간다. 파드메는 아나킨은 무조건적으로 사랑한다고 볼 수 있다. 하지만 아나킨은 파드메의 죽음도 예견하고 이루어 질 수 없는 사랑을 하기에 파드메에게 빚진듯 증명하려는 듯 사랑을 한다. 파드메의 죽음을 예견하고는 파드메가 원하는 옆에 있는 존재, 남은 시간을 같이 행복하게 보내려는 생각보다 아나킨은 파드메를 사랑하기에 죽음을 이겨야겠다는 두려움과 분노로 있어 주지 못하고 죽음을 이기려는 여정에 떠난다. 그 와중에 다스베이더가 되는 것이다. 남은 나를 이렇게 무조건적으로 사랑하고 작고 간단한 것을 원할때가 많지만 우리는 가끔씩 사랑한다는 이유로, 내가 왜 이런 사랑을 받아도 되는 것이지 하면서 잘 보이려고 행복하게 해주려고 우리를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해 뒤에서 노력하고 무언가 큰것을 해주고 싶고 무언가를 해야 될것 만 같은 강박감 속에 살 때가 많다. 부모님의 사랑 앞에서도, 결과적으로는 내게서 건강과 행복만을 원하시는데 이상한 강박감에 뭐든지 잘해서 보여드려야 할것 같고, 무언가 깜짝 놀래켜드릴려고 준비하다가 도중에 그 비밀이 탄로나면 원래의 사랑의 마음이 사라지고 화로 번질때도 있다. 이성과의 관계 속에서도 가끔은 우리는 서로 잘 해주려고 하고 무언가 해주고 싶은 마음이 들지만 나의 욕심인지 아닌지 봐야 할 때가 있다. 상대방은 기다렸다가 내가 노래를 지어주고, 큰 선물을 해주는 것 보다 지금 당장 그냥 옆에 있어 간단히 포옹을 원할 수도 있는 것을 인지해야 한다. 무엇 보다 기다림이라는 것은 아픔을 증폭시키기 때문이다. 주로 욕심에서 비롯 되는 남을 위해 무언가 해주어야 겠다는 강박감은 상대방을 기다리게 만드는 것이 대부분이다. 나 스스로 준비를 해야되기 때문이다. 다스베이더도 결국 죽음을 이기지 못하고 자기 아들의 출산과 죽음에 같이 있어주지 못하고 잃게 됬다. 파드메와 아나킨 둘 다에게 결과적으로 큰 아픔과 슬픔만이 남은 것이다. 파드메는 이 와중에서도 아나킨 그의 안에는 선함이 남아있다고 말하면서 끝까지 신뢰를 잃지 않았다.

it-sounds-like-darth-vader-will-appear-in-the-next-star-wars-movie  이 처럼 우리는 이유없는 사랑에 대해 배려와 은혜에 대하여 잘 생각해 보았으면 한다.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 모든 것을 해주려는 것보다 필요한 곳에 있어주는 것이 중요한 것이다. 이야기의 끝에 다스베이더는 아들 루크와 대면하게 된다. 루크는 자기 아버지에게 선한면이 남아있다는 것을 주장하며 싸우기를 거절한다. 강해지려는 강박감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 모든 것 심지어 죽음도 이기려던 강박감의 상징인 검은 갑옷 속 어딘가에 파드메를 사랑햇듯이 자기를 사랑하는 아빠가 있다고 믿기 때문이다. 루크의 이런 이유없는 무조건적인 사랑에 이번에는 다스베이더가 과거의 실수를 다시 범하는 대신, 그 배려에 고마움을 표현하고, 아들 대신 죽게 된다. 죽기 전 아들에게 투구를 벗겨달라는 요청은 이제 그 강박감에서 벗어나 아빠로서 아들을 바라보고 죽겠다는 바로 사랑과 구원을 인정하는 모습이 아닐까 싶다. 다스베이더, 그의 헬멧 안에는 선한면이 있었기 때문이다. 바로 제일 정직한 모습, 갑옷으로 감싸진 강박감에 둘러쌓인 짐꾼이 아닌 자유로운 선한 영혼이다. 예수님의 부활에 무덤이 비어있었던 이유는 예수의 본 모습, 제일 정직한 모습은 시체 상태의 죽음이 아니라 부활이기 때문이지 않을까?

  우리는 때때로 남이 나에게 칭찬을 하거나 무언가를 해주면 이상하게도 죄책감과 비슷한 느낌에 미안이라는 말을 많이 한다. 마치 나에게 온 이 선한 마음에서 비롯된 행동을 나는 다시 너에게 못 해 줄 수도 있으니 미안이라고 하는 것 처럼. 정말 이렇게 생각하면 미안해라는 말은 세상에서 가장 나쁜 말이다. 용서를 구하는 말이지만, 남의 배려를 인정하지 못하겠다는 표현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그 보다 우리는 미안해라는 말이 나오지 않도록 행동을 항상 조심하며, 더 자주 써야 되는 말은 고마워가 아닐까?

부활절 금요일, 하나님의 구원에 왜 나 같이 나쁜 사람이 이런 사랑을 받을 수 있을까 고민하다가, 그 보다 더 중요한 생각은 감사의 생각인 것을 깨달으며, 자유롭게 살자는 다짐으로 이 글을 마친다.

붉은가슴울새가 들려준 이야기 제 2 부, The Story that the Robin Told Me, Part 2

  20160306_134847 (1)저번주보다 더욱 더 따듯한 날씨가 이어지면서 봄은 힘차게 자신의 존재를 우리에게 인지 시켜주는것 같다. 꽃들은 노래에 더하여 산들바람에 춤을 추고, 학교 호수에는 오리와 거위 그리고 왜가리들이 나와 지나가는 학생들과 친분을 맺고 대화를 나눈다. 이처럼 우리는 유난히 자연이 부르는 소리에 많이 민감하다는 것을 많이 느끼는 계절이 왔다. 공생하고 공존하는 관계인 사람과 자연은 서로에 대한 배려와 존중함에 있어 특별한 무언가가 있다. 인간인 우리는 생각이라는 축복을 통해 이 관계 속에서 또 많은 것을 배우고 느끼기에 더욱 더 로빈과 지낸 시간이 복되게 느껴졌던 하루다. 이번 글에서는 생각의 끈을 길게 늘여, 지난주에 이은 따듯한 봄을 맞이하는 로빈과의 이야기를 마저 적어보려고 한다. 지난주의 이야기는 과거를 분석해 현재를 파악하고 미래를 향한 의지를 다지는 로빈의 지혜로운 이야기를 풀어쓴 내 견문록이다. 오늘은 그 기록에 피와 살을 붙여 조금 더 자세히 학생으로써 삶을 즐겁게 살아가는 방식과 방향을 탐구해 보도록 하자.

3. 강의(수업)를 즐기는 법

  오늘은 부활절 방학전 마지막 강의날이다. 그래서 한번 2학기 첫 몇 주간 강의를 참석한 경험에 관해서 이야기를 나누어보려고 한다. 이번 학기때는 1학기때와 다르게 강의를 듣고 있다. 연초에 많이 생각을 하며, 특히 행복해지려는 노력을 많이 하고 자연과 많이 접하며 로빈들과, 꽃들과 얘기를 나누며 내린 결론은 강의 때 필기를 안 하는 것이다. 대학에 와서 강의실에 앉으면 어떠한 과목이든 주위를 둘러봤을 때 거의 모든 학생들이 교수님의 말씀과 칠판에 적힌 모든 것을 받아쓰려고 하고있는 모습을 빠짐없이 꼭 볼 수 있다. 중 고등학교의 수업이 아닌 교수가 학생에게 지식을 정확하게 넘기는것이 목표인 강의에서는 당연한 모습이라고 볼 수 있다. 교수가 말하고 적는게 지식이고 받아적고 이해하고 외워야한다는 강박감 때문이라고 본다. 나도 1학기때는 강의를 이해하고 따라가기 보다는 받아적는데에만 주의를 주는 그런 학생이였다. 하지만 모든 것은 저번 글에서도 말한바와 같이 교류이며 소통이다. 내가 수학을 공부하는 이유는 쓸때없이 교과서에 다 있는 글 강의 노트에 다 있는 글 다시한번 교수님이 말할 때 받아적으려고 한것이 아니라, 그 학문을 탐구하고 논리의 삶을 살아가기 위해 사는 방식을 적용해 보려고 하는 것이다. 수학 뿐 만 아니라 대학에서의 모든 강의는 내 생각에 필기 보다는 경청과 끈을 문 생각이 더욱 학문의 세계를 탐구하는데에 있어 효과적이라고 본다. 2학기에 들어 그렇게 실천해 본 결과 정말 강의를 따라가기에도 더 쉬웠으며, 교수님의 농담 한마디, 칠판의 문구 한마디에 생각의 매듭이 지어진 순간 노트장에 적어놓고 도서관이나 집에서 그 매듭에서 나오는 생각의 끈을 혼자 탐험하고 길게 늘였다가 줄였다가 나만의 방식으로 공부를 해 보았다. 아 공부는 이렇게 재미있을 수 있구나! 하는 느낌을 한번 느껴보게 된 경험이다. 내 것으로 만들었을 때가 본인이 그 정보를 보았을 때 제일 편안하고 스트레스 없이 다가가 더 깊이 탐구하고 즐길수 있는 것이다!

  그래서 간단히 정리해, 수업을 듣는 친구들이든 강의를 듣는 학생들이든 틀에 얷메여 펜을 잡고 노트를 써가지 말고, 한번 펜을 놓고 선생님, 교수님을 바라봤으면 한다. 바라보고 그냥 말 한마디 글 한구에 생각을 더해 보라고 권유한다. 정말 그게 자신한테는 무슨 뜻인지. 과거에 어느 누군가가 생각해낸, 정리한 그 과거의 생각을 현재 자기의 생각으로 바꾸면서 이해의 폭을 넓히면서 재미있게 수업/강의를 들어보라! 또 생각의 끈을 잡고 늘어졌을 때 풀지못하는 매듭이 나오거나 끈의 끝에 도착했을 때는 선생님과 교수님과 같이 의논을 꼭 해 보는 자신의 생각을 소신있게 예기해 나 보다 먼저 많은 생각을 하신 선생님의 의견을 엽쭙고 내 생각의 틀을 넓히는 일을 해보는 것이다. 정말 간단하지 않은가? 즐기는 것이 어려운 것이 아니다. 즐긴다고 잘 못 하는 것도 아니다. 많이 웃고, 편하게, 생각이 스스로 아름답게 관심 분야를 탐험 하도록 놨두고, 시험과 암기에 얷메이지 않으며 내가 무엇에 관심있는지 생각하며 그 관심 분야를 자신과 연결 시키는 일이 아닌 놀이로 삼자. 모든 것은 결국 대화의 일종이다. 내가 먼저, 계속 두드리며, 다시 생각하고, 행동으로 보여주고, 완벽한 이유와 근거를 바탕으로, 끊임없이 소통하는 것이 삶 아닐까?

20160409_190244 (1)

4월에 찍은 써리 대학 호수에 나타난 봄날의 쌍무지개 아래에서

 

4. 카르페 디엠, 성실함과 정직함

  과거에 정리된 생각과 이론을 배우는 자세에 관하여 위에 적었지만, 특히 한 가지 배움의 길에 관하여 주의를 두고 싶다. 바로 과거에 내가 생각했던 것들 정리했던 것들이다. 돌아보며 배우고 자신을 업데이트 할 수도 있지만, 또는 나를 묶는 잡아 끄는 걸림돌이 될 수 있는 확률이 있다. 돌아보고 반성하는 것은 잘못된 것이 아니지만 가끔은 “바보같이“ 과거를 회상한다. 그 회상이 마음속에서 되돌림에 걸려 미쳐 생각을 못하고 가끔씩 당연히 저지르기 싫은 실수를 범하기도 한다. 그에 인간 관계가 흩으러질때도 있고 예기치 못한 결과를 불러 일으켜 또 그 것이 과거가 되어 나를 묶어 둘 수 있다. 빠져 나오지 못하는 과거의 가시 둘레에 걸린 것이다. 이럴때 중요한 것은 바로 지금의 나와 소통을 해보는 것이다. 인간관계면 지금 내가 어떻게 그 사람에게 보이는지 지금의 나는 나를 얼마나 단련하는지, 실수 이후에 바뀌면 되는 것이다 신뢰란 얻기 어렵지만 불가능하지 않다. 실수에 대한 대가로 더 오래 더 강하게 나를 키워나가 다시 신뢰를 회복해야한다. 과거라는 것은 강력하다. 역사가 그 말의 증거이다. 과거를 바꾼다는 것은 그 가시둘레에서 나온다는 것은 뼈를 깍고 피를 흘리는 고통만큼 아프고 힘들 수 도 있다. 하지만 난 그 일을 즐기면서 해보자고 제안한다. 영화 죽은 시인의 사회를 통해 유명해진 문구 카르페 디엠‘, 지금 이 순간을 잡으라는 것이다. 겁나고 무섭다. 과거가 나를 잡는다, 해서 되지도 않을 텐데, 또는 외부의 압박이 있을 수 있다. 하지만 나는 권유한다, 제발 20초간 겁을 인정하고, 그냥 하는 것이다. 내 자신에게 정직하면 결과적으로 봤을때 무서울 것이 하나도 없다. 그게 바로 이고, 내 노력인데.

  가끔 나의 과거는 내 자신을 작게 생각하고, 남들에 비해 이상하고 영향력 없고 무슨 일이든 완벽하게 못 해낸다고 생각하게 만들 때가 있다. 읽는 몇명의 사람들도 그럴 수 있다. 그렇다면 나는 한번 더 작지만 그 붉은 가슴, 열정의 가슴을 힘차게 내밀고 당당히 날아 다니며 겁없이 사람들에게 다가가는 로빈, 그 작고 귀여운 친구를 본 받기에 같이 노력해보자고 권유해보고 싶다. 성실함과 정직함을 바탕으로 재밌게 살아보자는 이야기이다! 대학은 새로운 시작이 될 수 있는 곳이다. 대학 뿐만 아니라 지금 이 글을 읽을 때 어느 상황이든 모든 것을 바꿀 수 있다. 그냥 믿고, 용기를 10초만 내서 바꾸고 싶은 것을 바꾸자. 편하게 살자, 재밌게 살자! 나를 가시 굴레로 빠트리는 굴덩이를 매꾸고, 즐기자! 끝으로 이 다짐을 요약해주는 봄에 관해 좋아하던 시 하나를 공유한다.

해마다 봄이 되면 -조병화

해마다 봄이 되면

어린 시절 그분의 말씀

항상 봄처럼 부지런해라

땅 속에서, 땅 위에서

공중에서

생명을 만드는 수미 없는 작업

지금 내가 어린 벗에게 다시 하는 말이

항상 봄처럼 부지런해라

 

해마다 봄이 되면 그분의 말씀

항상 봄처럼 꿈을 지녀라

보이는 곳에서

보이지 않는 곳에서

생명을 생명답게 키우는 꿈

지금 내가 어린 벗에게 다시 하는 말이

항상 봄처럼 꿈을 지녀라

 

, 해마다 봄이 되면

어린 시절 그분의 말씀

항상 봄처럼 새로워라

나뭇가지에서, 물 위에서, 둑에서

솟는 대지의 눈

지금 내가 어린 벗에게 다시 하는 말이

항상 봄처럼 새로워라

붉은가슴울새가 들려준 이야기 제 1 부, The Story that the Robin Told Me, Part 1

(English Version Underneath)

20160306_134851_mini

날씨도 많이 포근해지면서 학교 들판에는 수선화를 비롯한 여러 꽃이 아름다운 색을 통해 노래하고, 영국의 새라 칭할 수 있는 붉은가슴울새(이하 로빈)들과 함께 많은 새들이 크게 합창을 하기 시작했다. 봄이 오는 소리가 도서관을 향하는 나에게, 강의실로 달려가는 나에게, 친구들과 한가한 오후를 보내는 동안, 그리고 햇빛이 따스한 오후 여자친구와 단둘이 길포드 성의 정원을 걸으면서 화사하고 정갑게 들려온다. 옆의 사진은 성의 정원에서의 오후를 즐기는 동안 찾아온 한 마리의 귀여운 로빈이다. 정원의 알록달록한 꽃들을 지나면서, 또 푸른 하늘을 보며 생각에 잠겨 웃음 지을 때 찾아온 이 로빈은 나에게 마치 자기의 붉은 가슴처럼 따듯한 마음을 열어 나에게 이야기를 들려주는 것만 같았다. 작지만 가슴을 피고 당당하게 서있는 로빈은 마치 써리대학교에 와서 학기 초의 어색함이 없어져 다시 일상인 듯 대학생활에 빠져있는 나에게 한 번더 1학기를 돌아보라고 짹짹, 또 크게 한번 2학기의 시작, 3월의 시작, 봄의 시작, 이런 시작들에 새로운 희망을 가져 보라는 찌구르르르짹의 노래를 불러주었다. 이에 저자는 꽃들 사이에서 귀여운 로빈이 들려준 지혜로운 이야기 몇개를 나누어 보고자 한다.

1. 리더십

어느 대학교를 가든, 사람들을 이끄는 기회는 항상 찾아온다. 특히 학생의 만족도를 중요시하는 써리대학교는 학생들을 대표해서 학생의 목소리가 될 수 있는, 학생들을 위해서 싸울 수 있는 독립적이고 창의적인 인물들이 될 수 있도록 장려하고 격려한다. 이렇게 리더십의 중요성이 부각되는 자리에서, 로빈의 가슴을 핀 당당함은 나에게 이 중요한 자질에 관하여 한번 더 생각해 보는 계기가 되었다.

중학생인 시절부터 저자는 항상 사람들을 이끄는 의무를 가지게되는 일이 많았다. 그에 리더십에 관한 나의 생각과 정의는 경험에 따라 발전했다고 믿으면서 이 막중한 의무이면서 권리인 자질을 정리해 보려고 한다. 중학교 학생의 어린 마음의 나에게는 리더십이란 남들 보다 뛰어나고 잘 해서 자연히 어떠한 그룹을 리드하는, 내가 뛰어났기에 남들이 나를 따라오고 나의 조언에 따라 행동하기를 기대하는것이 전부였다. 즉 자기발전을 통한 뛰어남을 증명하는 것이 제일의 중요성을 차지 했고, 특히 학업과 신앙부분에서의 우월함을 차지하려고 노력했다. 이에 졸업할 즈음 나에게 기회를 많이 주신 선생님께서 하신 말씀이 항상 마음에 와 닿는다. 나는 학업과 신앙면에서 탁월한 우수성과 깊이를 보이나, 나의 행동이 나의 깊은 생각에 비하여 너무 어린아이 답기에 남들이 나에게 다가오지 못하는 것이라는 것을 보여주셨다. 선생님께서는 친구들이 나에게 와서 조언을 구하고 저자가 선생님보다 먼저인 첫 도움의 장소, 격려의 장소, 동감함의 장소가 되기를 바랬으나, 나는 그런 존재가 되기를 실패 했고, 무엇 보다 어떻게 해야하는지 전혀 모르고 있었다.

내 자신을 성찰 해보고, 선생님의 말씀을 곱씹어 생각해 본 결과, 나는 내 첫째 문제점이 나의 리더십에 관한 정의였다. 내가 먼저 행동이 되어 이끌어서 남들이 그로 부터 협력하여 나아가는 그러한 느낌 보다는 내가 이 문제에 관해서 많이 생각해 보았고, 내가 뛰어나니까 너는 이렇게 해 그러면 이 문제를 풀 수 있어 라는 무언가 명령 같은 느낌을 많이 선사했다고 생각한다. 고대와 중세 전쟁을 보면 항상 왕이나 장군이 직접 군대를 이끌고 전쟁에 참가하였다. 현재 영국 왕실만 봐도 왕자들은 다 군대에서 복무를 하고 권리와 힘에 따른 의무를 지키고 보여주려고 노력하고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노블레스 오블레주(Noblesse Oblige – 권리에는 의무가 따른다)정신을 중학생인 나는 노블리스 수프레마티로(Noblesse Suprématie – 권리는 곧 우월한 힘이다, 저자 창작) 잘못 인식하여 상류층의 병역 기피와 비슷한 아주 피폐한 한국인의 정신을 보여주지 않았던가 생각한다.

둘째, 나의 존재감과 접근성에 문제가 있었다고 본다. 이에 두번째 로빈의 레슨으로 넘어가보자.

2. 말과 대화의 법칙

중학교 3학년쯤 영국으로 넘어가 새롭게 삶을 정리하고 신선한 시작을 다짐하고 나아갔을때, 나는 특히 리더십의 부분을 보완하려고 노력했다. 나에게 리더십이란 단순히 특정 사람들의 모임을 이끈다기 보다는 삶의 척도이기 때문이다. 특히 접근성과 존재감을 상승 시켜보려고 노력했다. 내 문제는 바로 내 자신을 발전 시키는데에만 집중해서 도서관에 박혀 책을 읽던가 생각에 빠지던가 아니면 혼자 밖에 나가 탐험을 하곤 했기에 딱히 사람 대 사람으로써의 교류와 관계가 없어 접근성과 존재감이 어려운 점이라고 생각한. 그에 영국에 도착했을때 나는 일단 한국인, 또는 외국인이라는 선입견을 없애기 위해 학업, 운동에서의 우수성을 보여 주려고 노력했고, 특히 영어만큼은 나도 너희들과 같다라는 점을 보여주고 싶어서 열심히 했다. 그에 따라 꽤 빠른 시간에 영국 사회에 일찍 적응 했다고 느꼈고, 사람들을 이끄는 지위도 가지게 되었다. 10학년 때는 튜터그룹에서 학교 의회단으로 뽑혔고, 11학년때는 실질적으로 한 것은 많이 없지만, 11학년 회장을 맡게 되었다. 12,13학년 물리학 대사로써는 인생에 길이 남을 재미와 삶의 많은 것에 관하여 배울 수 있었다. 이렇게 사회에 빨리 파고 들 수 있었던 이유를 나는 대화에 두고 있다.

모르는 것이 많고 새로운것이 많았던 나는 부끄러움을 부끄러워 하지 않고 직접 많이 물어보고, 먼저 말을 걸고, 하나 하나 불안정한 것이 있으면 대화로 풀어나가 보려고 했다. 내 자신이 확신이 들 때까지, 글과 대화는 영국에 적응하는 데에 많은 도움을 주고 사회에 빨리 한 구성원이 되도록 도와주었다. 항상 즐겁고 미친 듯이 재밌게 지낼때도 있었고 그런 모습은 사람들이 나에게 접근하기 쉽도록 만들어 준것 같다. 이 경험은 내가 대화에서 제일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을 바로 유머와 행복함으로 생각하는 이유로 발전 되었다. 딱딱하고 단절된 대화는 그저 평범한 대화가 되지만, 사람들에게 웃음을 선사하면 그들도 나도 마음을 열게 되기 때문에 서로에 대한 이해가 빨라지고, 동감하기 쉬워진다. 웃으면서 행복하면서, 그리고 즐거우면 내가 다가올 수 있는 존재가 되기에 문제가 있거나 도움이 필요할 때 내가 직접 줄 수 있는 기회를 늘려준다. 여기에 위에서 말한 지적이고 논리적인 요소를 더 했을때 나는 리더로써의 일을 재밌게 할 수 있었다는 것을 느꼈다.

문제는 안주함에서 생긴다. 대학교에 와서도 과대표 및 학생 대사, 그룹 프로젝트 리더 등을 하면서 아주 많은 기회가 주어졌다. 하지만 일단 첫 학기때는 개인적으로 여러 문제 때문에 너무 힘들어 했고, 2학기가 되어 많은 부분이 개선 됬을 때는 1학기의 나의 행동에 따른 결과가 보이고 있다. 한번 잘 했다고 그냥 안주하고 기대고 만다. 어제보다 오늘이 더 나은 삶, 내가 더욱 발전된 사람이도록 더 성숙해진 리더로 자라나갈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하지만 편안함에 쉬어버린다. 변화의 고통이 안주의 고통보다 적을 때 사람들은 변화를 한다. 안주의 고통은 거의 존재 하지 않는다. 안주함이 내게 아픔이 되도록 만들어야 내가 항변하는, 또 항상 나아지는 사람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다시 한번 친구들과 사람들을 도와주고 이끄는 일을 효율적으로 이끄는 사람, 그룹 안에 있는 사람 모두 만족하도록 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한번 로빈이랑 정리해 봤다.

수학도인 나는 자연을 관찰하면서 또 책을 읽으면서 문제 해결력과 이해력을 키웠다. 도와줄 수 있다. 문제를 들었을 때, 보았을때 더욱 빠르고 정확하게 문제를 도와주거나 이해해 줄 수 있는 것이다. 하지만 나의 문제는 간단 하다. 통신, 교류, 커뮤니케이션의 문제가 전부이다. 이 문제는 생각보다 심각하다. 이유는 바로 신뢰를 다루는 문제이기 때문이다. 대화가 부족하거나 대화에 따른 행동이 보여지지 않으면 불신이 쌓일 수 밖에 없다. 괜찮다.. 지금 많이들 나를 믿지 않지만, 문제를 발견 했으니 간단히 만든 다음 쉽게 풀어나가면 되는 것이다!

일단 제일 쉽게 4가지이다.

1) 반응이 없더라도 먼저 찌르고 다가가라! 두드려서 안 열리는 문 없다.

2) 항상 최대한 빨리 답장/답변을 하고 정확한 답변을 해라. 애매모호하게 하지 말고! 기다리는 것을 좋아하는 사람 없다

3) 말을 걸고, 항상 생각하라. 수학도인 너는 조금만 생각하면 논리적으로 이야기를 이끌어 갈 수 있다. 괜히 어정쩡하게 도중에 대화를 멈추거나 갑자기 조용해질 필요가 없다. 믿고 그냥 나아가라. 틀리면 지적된 오류를 겸손히 받아들이고, 나아가라.

4) /믿음 뒤에는 행동이 뒷받침 되어야 된다. 움직여라!

대화와 실천의 삶으로 신뢰를 쌓는 것이 바로 리더십에 있어서 다음 단계라고 생각한다. 숨기지 말고, 거짓으로 감싸지 말고, 나의 한도 내에서 정직하고 당당하게 살자. 행복하며, 생각하며, 대화하며 바로 이것이 리더이며 살아가는 방식이다. 사람들 사이에서 편파를 가리지 말고, 모두 사랑하며, 모두에게 동등한 대우를, 그것도 내 최선의 대우를 주어야한다. 선입견과 편견을 버리자. 학도에게 제일 무서운 것은 오만과 편견 아닌가? 정직하고 성실하게 다가가자!

20160223_033856

– 정월 대보름!

로빈과의 나머지 이야기는 다음 주에 계속하도록 하자! 하지만 이번 주는 다시 한번 지나간 정월 대보름의 새로운 힘찬 시작의 기운과 함께, 그리고 점점 자신을 드러내는 봄의 품속에서 우리는 위에 나열된 로빈의 이야기와 함께 항상 자신을 발전 시키면서 즐겁게 살아가는 법을 다시 한번 되뇌보아야 하지 않을까?

저자는 독자들이 저자와 함께 2016년 로빈처럼 붉은 가슴으로 힘차게 열정에 기름부으는 사람이 되며 그 붉은 가슴을 크게 부풀려 열린 마음으로 남에게 그 열정을 나눠주고, 즐거움은 같이 즐기며, 슬픔은 서로 감싸주는 행복의 로빈이 되어보려는 여정을 같이 하기를 마음 다해 물어본다.기찻길이 예뻐 보이는 저녁 하늘 아래 글을 마친다.20160308_220219_mini

 

 

앨리스의 고민, Alice’s Contemplation

 

(English Version Underneath)

20160302_165519_mini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어렸을 때 한번 읽어본 책, 또는 루이스 캐롤이 지은 어린이 책으로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다. 특히 개인적으로는 초등학생 이였을때, 그리고 또 고등학교를 다니면서, 심지어 지금까지도 앨리스의 이상한 나라에서의 이야기는 저자가 항상 품고 다니며 즐겨 읽고 좋아하는 책이다. 어린이 책을 왜 지금까지 읽고 있는지 많은 사람들이 묻겠지만, 사람들이 모르는 것은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의 저자, 루이스 캐롤 (본명 : 찰스 도지슨)은 원래 영국 옥스퍼드의 수학자이며 논리학자인 점이다. 그래서 앨리스의 이야기를 자세히 파헤쳐 보면 많은 수학적 내용이 함축 되어 있고, 특히 논리에 관한 장난과 말장난의 완벽한 집합체라고 볼 수 있다. 수학을 공부하는 나에게는 앨리스가 이상한 나라를 탐험하며 느낀 고민들과 생각을 논리적인 오류와 수학적, 언어적 장난으로 표현한 아름다운 문학작품이자 수/논리 작품으로 다가온다. 대영 도서관에서 이 작품의 150주년 기념 특별 전시관에 갔다온 기념으로 그에 이번에는 앨리스의 자유분방함을 수학이라는 학문에 접목하여 한번 적어보려고 한다. 어떻게 우리 수학도들은 이렇게 우리 자신이 만든 세계 안에서 혼자 여행하다가 나올 수 있는지에 관하여, 앨리스의 말도 안20160302_161555_mini되는 고민들이 어찌하여 앨리스 자신한테는 그리고 그 이상한 나라 안에서는 흐트러짐 없이 이어질 수 있는지, 앨리스의 고민으로 부터 수학의 성격을 이 글에서 분석해본다.

  수학에 대한 두려움과 거리낌은 학교를 다니는 학생들에게 많이 존재한다문제 풀이와 많은 공식들, 그리고 계산에서의 정확도가 중요하기에 많은 젊은 학생들에게는 수학은 그저 기계적인 학문이 전부일 수 있다. 저자는 끝없는 선행학습과 문제집들로부터 보이지 않는 수학의 묘미를 한번 표현 해보고 싶다. 수학이라는 학문은 지난 번 글에서도 표현했듯이 완변한 거짓말이기에, 이 세상에서 제일 말이 되는학문이며 사는 방식으로 볼 수 있다. 완변한 토론, 싸움 없는 설득, 함축성과 추상성이 완벽히 정리된 삶 등을 추구함과 동시에 직접 살아가고 있는 수학도라는 사람의 성격이라는 의문의 그림자에 빛을 밝혀보도록 하자.

  앨리스는 자기 언니가 읽는 책에 그림과 대화문이 없는 점에 관해서 지겨움을 느끼고 졸리기 시작한다. 이처럼 수학도들은 재미를 추구하는, 글 뿐만 아니라 여러 관점으로 설명하기를 좋아하고 화려하고 어린 사람들이라고 비유해본다. 서서히 잠든 앨리스가 환상의 나라에서 말도 안되는일들을 연속적으로 겪는다. 계속된 non-sequitur(논리가 따라가지 않는다 – 라틴어) 속에서 앨리스는 점점 불가능이라는 개념의 범위가 줄어든다고 말한다. 그렇다. 우리 수학도들에게는 모든 것이 가능하다. 가끔씩은 거의 신의 영감 없이는 생각해 내지 못할 일들과 관계들이 우리 인간이 만든 제일 인위적인 학문 안에서 만들어지고, 차마 거부 할 수 없는 간단한 진리로 부터 그 결과에 이를 수 있게 된다. 말도 안되는세상 속에서 많은 결정에 놓이게 된 앨리스는 양쪽 방향 모두 생각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수학이라는 학문은 이처럼 일방향적인 것이 아니라는 것을 강조하고 싶다.. “만약 이것을 마시고 줄어든 다면 문 밑을 기어서 정원으로 들어갈 수 있어, 만약 마시고 커진다면 책상에 놓인 열쇠를 잡아 정원에 들어갈 수 있어, 어찌 되었든 나는 정원에 갈 수 있으니까 상관없어, 그냥 마실꺼야” 분석, 순서, 그리고 생각을 통해 자기 세상 안에서의 자신만의 결론에 이르게 도와주는 논리의 학문이다. 수학이라는 학문은 이토록 발랄하고, ‘완벽하고‘, 세련됐다.

  20160302_161814_mini_mini하지만 수학이라는 것이 항상 인간적인 것은 아니다. 앨리스의 탐험에서 많이 표현되었듯이 개인의 논리를 주장하기 시작하면 갈등이 빚어질 수 있다. 진리라는 것이 객관적인 것이 아니라, 자기 자신이 믿는 것이라고 주관적으로 정의하는 순간 수학에서 벗어나 갑자기 논리적 오류를 범하게 되는 불안한 공간으로 들어갈 수 있다. 이를 이용한 논리 문제는 수도 없이 많다. 객관적인 상황에서의 논리가 우리도 모르게 주관적인 논리로 변하면서 가끔 우리는 말이 안되는 것을 믿게 될 수도 있다. 그렇기에 수학이라는 학문은 깨어있는 사람이 되도록 도와주고 다듬어준다. 자기 자신의 믿음을 진리라고 생각하는 것이 잘못된 것은 아니다, 아니, 아주 중요하다. 진리라 믿기에 그렇게 믿고 행동하는 것이기에 잘못을 따질 수 있는 것도 아니다. 다만, 가끔 나무를 떠나 숲을 보며 열린 마음을 갖도록 항상 상기 시켜 주는 것이 수학의 사회성이다.

  수학의 완벽함에서 나오는 문제점을 하나 더 나열해 보자면, 아마 수학의 윤리성일 것이다. 책 후반부, 앨리스의 재판중에, 명언이 하나 나온다. “Sentence first, Verdict afterwards!” 수학적으로 보면 딱히 문제될 것이 없어 보인다. 많은 수학도들이 먼저 Ansatz(가설풀이) 또는 예상된 결론은 먼저 만들고 그 후에 그 ansatz에 관하여 분석을 해서 완벽한 결론에 이르게 된다. 명제를 먼저 만들고 그 명제를 설득력있게 만드는 증명을 나중에 하는것 과 동등하게 표현 되는 위 예문은 윤리적으로 보았을때는 명백히 비인간적이다. 법정에서의 무죄추정의 원칙에 따라 피고가 명백한 증거로 인한 유죄로 판결이 확정될때까지 무죄로 추정하는 이 원칙은 UN이 정의한 기본 인권 중에 하나이다. 처벌을 주고, 판결을 내린다는 것은 이 인권에 관한 직접적인 침해인 셈이다. 또 다른 예를 보자. 말라리아의 전파에 관한 수학적 모델에서 정의 내릴 수 있는 ‘ basic reproductive number’라는 수식을 분석해보면, 말라리아 전파를 줄이는 방법에는, 모기의 수명을 줄이거나 모기 개체수를 줄이거나, 모기가 무는 횟수를 줄이거나, 사람의 개체수를 줄이거나, 사람의 수명을 줄이거나, 사람이 감염된 기간을 줄여야 한다는 것을 수학적으로 결론 지을수 있다. 이에 2가지가 윤리적으로 문제가 있다. 사람을 살리기 위해 말라리아 전파를 줄이는 것인데, 사람의 개체수를 줄이거나 사람의 수명을 단축시키는 것은 일단 첫 목표인 사람을 살리는 것에 어긋나고, 질병의 전파를 막기 위해 사람을 죽인 다는 것은 윤리적으로 봤을 때도 잘못된 결론이다수학도들은 이토록 비인간됨의 희미한 선을 넘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 수학적 결론은 완벽하다. 말라리아를 줄일 수 있다, 하지만 가끔은 인간으로 돌아와야 된다고 생각한다. 앨리스가 이상한 나라에서 Queen of Hearts의 말도 안되는 비인간적인 결론을 보며 참다 못해 “You’re nothing but a pack of cards!” 하며 잠에서 깨는 것 처럼, 그 완벽하고 이상적인 세계에서 수학도는 자기 속의 인간을 찾을 줄도 알아야 된다고 생각한다.

  20160302_170931_mini_mini 수학자의 제일 중요한 3가지 성격에 관하여 조금 생각을 적어보며 마치려고 한다. 나는 수학자라는 사람이 기본적으로는 첫째, 문제를 발견하고 문제를 더 쉬운 문제로 변화 시켜 문제를 푸는 사람이라고 생각한다. 둘째로는 정직하면서 당당한 사람이라고 생각한다. 마지막으로는 수학의 세계를 탐험하는 사람은 이상주의자라고 생각한다.

  문제를 발견하고 문제를 변화시키고 문제를 푸는 사람들. 문제라는 말만 들어도 치를 떠는 사람들이 많겠지만, 삶이라는 것이 만약 정말 내 자신을 행복하게 하고 남에게 그 행복을 전해줄 수 있는 그런 시간이라면, 이 세상의 수 많은 문제를 제일 빠르고 쉽게 먼저 이해하고 발견하는 사람들이 수학자라고 생각한다. 그에 수학자들은 이를 간단히 만든다. 복잡한 것을 좋아하는 사람은 없으니까.. 수학은 이토록 먼저 관찰, 발견, 이해, 그리고 간단함을 가르쳐 준다. 수학에서 추상화 시킨다는 것은 만약 다른 문제가 발견 되었을때 만약 비슷한 성격을 지녔다면, 추상화된 개념속에서 지금까지 알려진 해결법을 이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렇게 강력한 논리적 도구를 만드는 세상의 장인들이 바로 수학자이다.

  수학자는 정직하며 당당20160302_165911_mini하다. 모든 행동에 있어서 말에 있어서 뒷받침을 하는 사람들이다. 말과 행동에는 이유가 있고, 남이 물었을때 간단 명료하게 이유를 설명할 수 있는 사람들이다. 그렇게 수학자들은 거짓말을 무서워 한다. 거짓말은 새로운 이유를 계속 만들어 나가야 되기 때문에 뒤받힘된 행동에 비해 너무 비안정적이다. 안정된 시스템을 만들어 나가는 우리가 갑자기 chaotic하게 뒷받침이 안되면 이는 수학적으로 분석하기에 일상 생활에서 살아가는데 시간이 너무 오래 걸리기에 거짓말은 꺼리게 되는 것이 자연스럽다. 즉 차라리 정직하고 당당하게 살아가게 만들어 주는 인생의 척도가 수학인 것이다. 인생에 있어서 정직과 당당함 그리고 용기는 수학으로 부터 제일 쉽게 배울 수 있다고 생각한다. 용기와 정직을 제일 쉽게 만들어 주기 때문이다. 영국 의회를 보면 당 대표가 일어서서 주장을 하고 자료와 통계를 통해 뒷받침을 하고, 상대 당대표가 반박을 한다 자료의 오류를 찾든 더 좋은 해결책을 주장하든, 수학의 정직과 당당함이 실생활에 적용되는 케이스다. 차근 차근 서로의 증거와 주장을 순서대로 이해하며 결론에 이르는 안정된 정치가 수학이다.

20160302_170103_mini  수학을 하는 사람들은 이상주의자들이다. 우리는 어디로 향할지 모르고 가끔 끝이 없어 보일 때도 있다. 앨리스도 그냥 일단 질러본다, 일단 마셔보고, 먹어보고, 걸어 본다. 이 처럼 끝없이 이상한 나라를 헤메고 있을때 항상 이상적으로 끝까지 나아가는 끈질긴 오기의 사람들이 수학자들이다. 또 다른 어린이 책인 나니아 연대기 6권 은의자를 인용하자면,

But four babies playing a game can make a playworld which licks your real world hollow. That’s why I’m going to stand by the play-world. I’m on Aslan’s side even if there isn’t any Aslan to lead it. I’m going to live as like a Narnian as I can even if there isn’t any Narnia. So, thanking you kindly for our supper, if these two gentlemen and the young lady are ready, we’re leaving your court at once and setting out in the dark to spend our lives looking for Overland. Not that our lives will be very long, I should think; but that’s a small loss if the world’s as dull a place as you say.”

(The Silver Chair (1953), C.S Lewis)

  즉 지금 보다 나은 세상을 수학 속에서 발견 했으면, 또는 발견하기 위하여 그냥 나아가는 사람들이다. 이상의 아름다움을 볼 수 있는 사람들이기 때문이다.

  이쯤되면 수학자라는 사람, 또는 수학이라는 것이 참 복잡하고 이상하지만, 그와 동시에 엉뚱하면서 발랄한 생각이라고 생각할 수 있고 나는 그것이 맞는 생각이라고 믿는다. 정말 약간 미친 사람들 또는 이 세상에서 잠깐 벗어나 이상한 나라를 탐험해 보고 싶은 사람들의 학문인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우리 모두 어렸을 때 한번쯤 우리만의 세계 속에서 자신한테 말이 되도록 상상해보고 살아보지 않았는가? 그것이 바로 수학이다. 우리는 다 수학적인 성격을 지니게 되있다. 그에 나는 사람들이 수학을 무서워하던가 증오함에 비해 잠깐 어린아이의 눈으로 세상을 바라보는 학문이라고 알아보아 주었으면 한다. 나이 어떻든 항상 그 이상한 나라에서의 모험한 기억을 품고 세상을 재밌게 살아갈 수 있고 남에게도 그런 재미를 알려줄 수 있는 사람들이 되도록 독자에게 권하며,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책의 마지막 부분에 앨리스의 언니가 앨리스의 꿈 이야기를 듣고 회상하며 앨리스의 미래에 관해 생각하는 장면을 인용하며 이 글을 마치고 싶다.

Lastly, she pictured to herself how this same little sister of hers would, in the after-time, be herself a grown woman; and how she would keep, through all her riper years, the simple and loving heart of her childhood : and how she would gather about her other little children, and make their eyes bright and eager with many a strange tale, perhaps even with the dream of Wonderland of long-ago : and how she would feel with all their simple sorrows, and find a pleasure in all their simple joys, remembering her own child-life, and the happy summer days.” – THE END

(Alice’s Adventures in Wonderland (1865), Lewis Carroll)20160302_163746_mini

—————————————————————————————–

Alice’s Adventure in Wonderland. Nowadays it’s a very common title with most people either having read it when they were young, or simply knowing it as a popular childrens’ book. Personally the book is more than just a childrens’ book. Always following me around my school years, it has settled itself to be one of my lifelong book companions. It’s natural to ask why a University student might be reading some random childrens’ book hitherto, but I would like to point out that Lewis Carroll, the author of Alice’s Adventure in Wonderland, was an English mathematician and a logician from Oxford University. With that fact behind us, looking thoroughly into Alice’s story exposes many mathematical and logical theories, and it is not an understatement to say that the book is the epitome of mathematical and logical word play and creativity. To the writer, Alice’s contemplation and thoughts whilst exploring Wonderland are well-presented through this beautiful literature, a logical piece about the nonsensical.

With Guildford’s close ties with Lewis Carroll, and having visited the special exhibition in the British Library recently for the 150th anniversary of the publication of Alice’s Adventure in Wonderland, here I present my thoughts on connecting Alice’s free-flowing open mind to an academic subject called mathematics. Let us see how one who studies mathematics can easily journey within the artifical world of logic and relationships of theirs and thereafter connect it with reality; how all the strange and silly pondering of Alice makes complete sense to herself, and stands true within her world of logic. I will attempt to analyse the characteristics of mathematics from Alice’s contemplation in this writing.

The fear and unease surrounding mathematics is largely present within the community of students. Problem solving, numerous theorems, and the accuracy required in calculations pose a discomfort which suggests mathematics only as a ‘mechanical’ subject. The writer would like to express a hidden aspect of mathematics unseen due to the pressure of unending problem solving and studying in advance beyond your curriculum. As I’ve described in the last post, mathematics is a perfect lie, thus it is a subject which makes the most “sense”, and it can be seen as a way of living; A perfect discussion/debate, persuasion without force, the pursuit towards the complete ordering and defining into abstraction and categorisation. Let us shine a light at the mysterious shadow of what it means to be a mathematician.

Alice feels drowsy and sleepy after looking at the book her sister is reading as it has now drawings or conversations. As such, people who explore the field of mathematics pursue entertainment and vivid and various ‘colours’. It is not only by the elegant writing that we like to explain things, but it is also through the many creative and imaginitive ways we try and implement in our explanations that makes us flamboyant and young. As Alice slowly falls asleep, she is bombarded with continuous impossibilities through her adventures in Wonderland. In this hit after hit of non-sequiturs (it does not follow – latin), Alice claims the range of ‘impossibility’ is getting smaller. (“So many out-of-the-way things had happened lately, that Alice had begun to think that very few things indeed were really impossible”) The observation of continuous impossiblities lead to a conclusion of those actually being possible. To mathematicians, there is no such thing as an impossibility. Sometimes there are relationships we describe or certain intuitions that would have not been possible to be conceived without God’s inspiration, but they are all being made in this artificial man-made subject. The observation of nature’s impossibility to be described motivates the subject to be very possible in mimicing nature. Every structure in mathematics is built from simply undeniable truths called axioms and the expansion from those simple truths is what we call mathematics. The expansion is limitless and ever-growing, nothing is impossible under the umbrella of logial deductions from undeniable truths.

Additionally, we see in the novel that Alice is put into situations of choice many times. In these moments, its easy to observe Alice thinking about both sides of the argument and reaching a final conclusion. “Well, I’ll eat it,’ said Alice, ‘and if it makes me grow larger, I can reach the key; and if it makes me grow smaller, I can creep under the door; so either way I’ll get into the garden, and I don’t care which happens!”. Mathematics is similar. It is not a one sided subject, but it is sometimes yielding, sometimes concrete, and sometimes inconclusive, yet through the analysis of order, cases, and logic we reach a complete conclusion within ‘our world’. ‘Our world’ is defined by ourselves. General mathematics may be a universal language, but mathematics to oneself is a very personal space with personal axioms and personal ways of logic to help one reach a conclusion. Like the descriptions above, mathematics is a very youthfully enthusiastic, perfect, and an elegant field of study.

Yet despite the beauty of mathematics, it is also crucial to note that mathematics is not always humane or people-like. As portrayed brilliantly in Alice’s exploration, once somebody starts an argument involving personal logic, conflict can arise. Once we define truth as ‘what one truly believes’, rather than an objective undeniability, we are prone to move out of ‘social’ mathematics and into logical errors. The distinction of personal mathematics and unviersal mathematics is crucial. There are numerous examples of logical games and flaws that describe these situations. Changes from an objective viewpoint to a subjective viewpoint happen in the most subtle way, and we can sometimes be led to believe something that is illogical or even ‘false’. Therefore the complete study of mathematics into acknowledging the generality is crucial in defining logic and it allows the aspiring mathematician to open his/her eyes to be an ‘awoken’ or an ‘omniscient’ academic. It is not ‘wrong’ to believe what you believe is the truth, rather it is very important. The extent of your actions and arguments only arise from what you believe to be true so it is not a thing that can be defined ‘wrong’ or ‘right’. Even this writing’s extent of understanding lies wholly on the beliefs of the writer. What I am trying to say is that, we just have to keep in mind that sometimes we have to leave the tree and also see the forest around you. That is the social aspect of mathematics. It reminds the student to always keep an open mind, and an open eye.

If I have to list another aspect of where the ‘perfectness’ of mathematics can have a problem, it would probably be the ethics of mathematics. Near the end of the book, there is one famous line. “Sentence first, Verdict afterwards!”. Looking at the line in a mathematical point of view, one might not see no wrong in it. It is a common method to create an Ansatz (hypothesised solution/statement) and conclude from it, then through the analysis of the ansatz reaching a proof or a formal derivation. The line in the book which can be thought equivalent to creating a hypothesis/conclusion then making a persuasive proof to back it up, is obviously very inhumane and unethical if we look at it from a human perspective. The notion of presumption of innocence which states that one is considered innocent until proven guilty beyong reasonable doubt is one of the basic human rights defined by the United Nations. To sentence someone and then giving a verdict is a direct invasion to such right.

Lets look at another example on the topic of the ethics of mathematics. An expression called the ‘Basic Reproductive number’ can be derived from the mathematical modelling of the spread of malaria. Analysing the expression, we reach a few conclusions in reducing the spread of malaria. You can reduce the life span of mosquitos, reduce the number of mosquitos, reduce the biting frequency of mosquitos, reduce the number of humans or reduce human life span, or reduce the time of being infected. There are 2 big ethical problems in these conclusions. First of all the model was created to see the ways to reduce malaria, but reaching a conclusion to remove the humans or reduce the life span is counter-intuitive to the goal. And to remove or to kill a human being just to stop a disease from spreading is ethically wrong as well. Therefore it is of high importance that mathematicians and pursuers of mathematics make sure they don’t cross the faint line of mathematical conclusions and being inhumane. The conclusions are always perfect or near perfect, you can reduce the spread of malaria, yet I believe we should always be connected to our human side of being a human even when we are exploring the land of logic and truths. As Alice shouts to the Queen of Hearts for all her inhumane orders and commands, You’re nothing but a pack of cards!”, let us make sure to find the humanness inside us even within the perfect and ideal state of logic.

I would like to finish the post by writing some thoughts about the 3 most important personality of mathematicians. In my opinion, a mathematician is first of all a problem identifier, reducer and a solver. Secondly he/she is an honest and confident person. And lastly people who explore through the world of mathematics are idealists.

People who identify a problem, who change the problem and solve the problem. There might be people who would shiver at the simple thought of a “problem”, but think about what life means. If life is indeed a time where you can really make yourself happy and content and make others happy as well, one of the key to do so is to overcome an ‘solve’ a problem. The elation you get in beating a hard challenge and the potential happiness the problem you’ve solved can bring to others is immeasurable. If so, I believe mathematicians are very well equipped to be one of the most efficient and fastest problem identifier/solver. We understand and discover problems fast, and make the problems simple cause nobody likes complicated stuff. Mathematics teaches you how to observe, discover from that observation, to understand your discovery, and to finally simplify your understanding. The power of abstraction in mathematics is immense. When we discover something new we can easily categorise with our abstracted system retrieving many known properties for the system already. This implies when mathematicians encounter a problem, we connect it with an abstraction that was made before and learn many things about the problem before we even look into it. If it is already similar to another structure in the same abstract field, it might even just be solved through comparison. The master craftsmen making these extremely powerful logical tool are called mathematicians.

Mathematicians are honest and confident. For every word and action we back it up with concrete evidence. There is reason behind everything, and we are trained to give simple yet strong explanations when someone asks for one. Therefore it can be said that mathematicians are afraid to be dishonest. Creating a lie or not being true to oneself means one has to create new reasons to back the lie up constantly and keep track of it to make it perfect. It is a system very unstable compared to backed up actions. Whilst studying stable systems and stable solutions, when one arrives at a chaotic progression of solutions, we know that the complexity of the analysis becomes too complex for analysis in given time. Therefore in daily life and conversations, lie and dishonesty are discouraged naturally. Following the idea, mathematics beome a spinal structure in life to keep you in check of honesty and confidence. I believe honesty, confidence, and courage in life are best learnt from the study of mathematics. Mathematics forms courage and honesty within oneself and one nurtures that seed planted by the beautiful subject in his/her pursuit of becoming an extraordinary person. Looking at british parliament, we see the speakers and leaders stand up and speak for the party with evidence and statistics to back their claims and to persuade/point to errors each other. This can be seen as the honesty and confidence of mathematics surfacing in real life. The way of how an ordered logical structure of arguments become understandings of each evidence and claims which eventually leads to reaching a formal conclusion is very mathematical. Mathematics is a type of stable politics, and we despise pride and prejudice which blinds our judgement.

People who study maths are idealists. Sometimes we don’t even know where we are heading to, and sometimes there seems to be no end to what we’re doing. However if you look at Alice, she just goes for it. She doesn’t really know whats going to happen, but she just drinks, eats, and walks. I would like to claim that all people who wander in the never-ending strange Wonderland with optimism and resilience and some sort of ideal are all mathematicians. Another childrens’ book describes this point effectively. From the Silver Chair, in the Chronicles of Narnia:

But four babies playing a game can make a playworld which licks your real world hollow. That’s why I’m going to stand by the play-world. I’m on Aslan’s side even if there isn’t any Aslan to lead it. I’m going to live as like a Narnian as I can even if there isn’t any Narnia. So, thanking you kindly for our supper, if these two gentlemen and the young lady are ready, we’re leaving your court at once and setting out in the dark to spend our lives looking for Overland. Not that our lives will be very long, I should think; but that’s a small loss if the world’s as dull a place as you say.”

(The Silver Chair (1953), C.S Lewis)

Thus if one finds some ideal or ideal world within the world of mathematics, we are people who just drinks, eats and walks to discover and spend our lives to find the interesting out of the bleak. We know how to appreciate and see the beauty of ideals.

  By now you would probably think that a mathematician, or mathematics the subject itself might sound complicated and weird. Also you might wonder why I use ‘we’ when I describe mathematicians as if you and I are also mathematicians. This is because we are all mathematicians. You might think all my thoughts above are all very “cute” or youthful and I believe that is the right reaction one might have. Mathematics is genuinely for people all slightly crazy(As the Cheshire cat says “We’re all mad here. I’m mad. You’re mad.”), and for people who would like to explore their own Wonderland. Yet haven’t we all explored our made up world when we were young? That is mathematics. Whatever it was, we are all meant to display mathematical dispositions in our lives. Courage, order, honesty, logic, confidence, exploration, happiness, craziness, and many other humanly abstracted feelings are all what I call mathematics. That is the reason why I would like people to look at mathematics with a eye of a small child imagining and observing rather than with eyes of fear or repulsions. Whatever your age, I would like to strongly encourage readers to be extraordinary people who would always remember their adventures in Wonderlands of their youth and to be people who an share that fun and excitement to other people and young people around you. I end this piece of writing with a quote from the last part of Alice’s Adventures in Wonderland where Alice’s sister talks about her thoughts of Alice and her youthfulness :

Lastly, she pictured to herself how this same little sister of hers would, in the after-time, be herself a grown woman; and how she would keep, through all her riper years, the simple and loving heart of her childhood : and how she would gather about her other little children, and make their eyes bright and eager with many a strange tale, perhaps even with the dream of Wonderland of long-ago : and how she would feel with all their simple sorrows, and find a pleasure in all their simple joys, remembering her own child-life, and the happy summer days.” – THE END

(Alice’s Adventures in Wonderland (1865), Lewis Carroll)

1 2